헤드 영역

병원소개 본문영역

삶의 질 향상과 건강한 생활에 기여하는 벌교삼성병원

본문 메뉴 영역

진료과 안내
  • 정신과
  • 내과
  • 정형외과
  • 마취통증의학과
  • 영상의학과
  • 응급의학과
  • 진료지원부
  • 진단방사선과
  • 진단검사의학과
  • 물리치료실
  • 사회사업실

본문 콘텐츠 영역

진료지원부

Home > 진료과 안내 > 진료지원부 > 방사선실

전신 전산화 단층 촬영기란?

CT는 회전하는 X선관과 검출기를 이용해 인체내부를 단면으로 잘라내어 영상화하는 장치입니다. 이 영상은 일반 X-선상에서 볼 수 없었던 연부 조직(혈액, 뇌척수액, 회질, 백질, 종양 등)의 작은 차이도 기록할 수 있으며, 얻어진 데이터를 재구성하여 3차원 영상을 만들어 낼 수도 있습니다.

유의사항

- 검사 6시간 전부터 음식을 금합니다.(검사부위에 따라 차이가 있으니 예약시,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타병원 촬영사진이나 소견서가 있으면 꼭 지참하시기 바랍니다. - 만 5세이하의 환자인 경우 검사 8시간 전부터 잠을 재우지 마시고 보호자분께서 동반하여 주셔야 합니다. 때에 따라 잠재우는 물약을 먹인 후 검사를 합니다.(조금이라도 움직이면 안되므로) - 복부검사시에 검사약을 800cc정도 드시고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 검사에 따라 차이가 있으나 전처치 시간을 포함하여 대략의 소요시간은 약 30-40분 입니다.

초음파 검사기

인체에 무해한 초음파(암파의 일종)를 몸안에 투과시켜 반사되는 암파를 영상으로 변환, 모니터 또는 필름에 나타내는 검사입니다. 인체에 무해하다는 장점으로 주로 내과적 진단(간, 담낭, 신장, 비장, 췌장, 방광...등)에 이용하고 또한 산부인과에서는 거의 기본적인 검사로서 이용되고 있습니다.

유의사항

- 검사부위에 따라 준비사항이 다르므로 예약 시에 전처치 사항을 다시 한 번 확인해야 합니다. - 방사선과에서 행하는 초음파 검사는 주로 내과, 비뇨기과적인 진단이 많습니다. - 검사당일 위내시경, X-선 투시 위장검사 및 대장검사, 소변검사가 있을 때에는 반드시 초음파 검사르 먼저 하셔야 합니다.

상복부 초음파검사 준비 및 유의사항

- 검사전날 식사는 소화가 잘되는 음식으로 가볍게 하신 후에 검사가 끝날 때까지는 일체의 음료수나 물, 음식물을 먹어서는 안되고 담배(위산분비 및 장내가스생성)도 금하셔야 합니다. - 검사당일 아침 일찍 대변을 보시고(장내가스제거) 검사실로 오시면 됩니다. - 검사 소요시간을 약 5-10여분입니다.

골반부 초음파검사 준비 및 유의사항

- 골반초음파 검사는 골반내의 장기인 방광, 여성의 경우 자궁, 난소, 남성의 경우 전립선 등을 관찰하는 검사이기 떄문에 방광에 쇼변이 가득 차 있어야 정확한 검사가 됩니다. - 검사당일 아침 일찍 대변을 보시고 먹사 1시간 전부터 물을 500cc이상 마시고 소변을 참고 검사실로 오시면 됩니다. (우유나 탄산음료는 마시지 마십시요) - 검사당일 아침 일찍 대변을 보시고(장내가스제거) 검사실로 오시면 됩니다.

위장 조영 촬영기

성형수술은 반드시 성형외과 전문의가 해야 되듯이 투시 촬여은 반드시 영상의학과 전문의가 해야 합니다. 방사선 발생자치(기계)를 이용해 생성된 X-선을 연속적으로 조사하여 그 결과를 TV나 Monitor 또는 필름에 출력하는 검사를 말합니다. 일반적으로 소화기(식도, 위, 십이지장, 소장, 대장)에 조영제를 경구 또는 항문으로 투여해 촬영하며 특수한 경우 다른 부위에도 사용합니다.

유의사항

- 위장검사 전날의 저녁식사는 가볍게 드신 후 다음날 검사가 끝나기 전까지는 일체의 음료수나 물, 음식을 먹어서는 안되고 담배(위산분비가 증가함)도 금하셔야 합니다. - 위장검사는 위가 깨끗이 비워진 상태에서 검사약을 드신 후 위장의 모양을 촬영하는 검사이며 검사가 완전히 끝난 후 하루정도 검사약의 유연한 배설을 위하여 물을 평소보다 많이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유방암 촬영기

유방만을 따로 엑스레이 사진을 찍는 것입니다. 여러 가지 검사 중 가장 기본적인 것으로 간편하고 저렴하여, 진단률 또한 우수한 검사 방법입니다. 극소량의 방사선을 쪼이므로 방사선 노출에 의한 해는 거의 없으며, 이 검사는 유방암의 초기 단계인 미세 석회화를 찾아내는데 특히 유용합니다. 그러나 유방조직이 단단하고 치밀한 사람에서는 비교적 큰 조양이 있어도 유방촬영술에서 나타나지 않는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 검사를 시행할 때는 상의를 모두 벗고 한쪽 유방을 위아래와 상하로 눌러서 각각 두 장씩, 양쪽 합해서 모두 네장을 촬영하게 되며, 유방을 많이 압박하여야 하므로 통증을 느낄 수 있습니다.

퀵메뉴 영역